"'로미오와 줄리엣' 베드신, 아동 성착취 아냐"…美법원 소송 기각

RYANTHEME_dhcvz718
한줄 명언 사람은 오로지 가슴으로만 올바로 볼 수 있다. 본질적인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 생텍쥐페리
홈 > 연예인 세상 > 연예인 기사 / 뉴스
연예인 기사 / 뉴스

"'로미오와 줄리엣' 베드신, 아동 성착취 아냐"…美법원 소송 기…
댓글   0 조회   104 추천   0 비추천   0

자기 소개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3246030845_GqiocAE7_7303f4c2ed2bd7dc30a5674fda5ff4af2da37ba3.jpg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고전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1968)'의 남녀 주연배우가 촬영 당시 성 착취를 당했다며 영화 제작사를 상대로 제기한 6000억원대 소송이 법원에서 기각됐다.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ABC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1심 법원은 당시 줄리엣 역의 올리비아 핫세(71)와 로미오 역의 레너드 위팅(72)이 영화사 파라마운트 픽처스를 상대로 낸 소송을 기각한다고 밝혔다. 법원은 두 배우가 주장한 문제의 장면이 아동 포르노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또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미국 수정헌법 1조의 보호를 받을 자격이 있다고 봤다.

앞서 핫세와 위팅은 10대 미성년자 시절, 속아서 베드신 등을 나체로 촬영하게 됐다며 영화사 파라마운트 픽처스를 상대로 5억 달러(약 6629억원) 규모의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로미오와 줄리엣' 후반부에 나오는 베드신이 주연 배우들 모르게 나체로 촬영됐으며, 이 과정이 성추행과 아동 착취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영화 촬영 당시 핫세는 15세, 위팅은 16세였다. 영화는 크게 성공했으며 두 배우는 골든글로브상을 수상했다. 두 배우는 소장에서 2019년 세상을 떠난 프랑코 제페렐리 감독이 자신들에게 "침실 장면을 찍을 때 누드는 없을 것이며 피부색 속옷을 입고 촬영할 것"이라고 확언했다고 썼다. 하지만 촬영 마지막 날, 감독이 이들에게 "보디 메이크업을 하고서 나체로 연기해달라. 그렇지 않으면 영화는 실패할 것"이라며 어린 배우들을 압박했다.

두 배우는 법원에 출석해서도 자신들이 성착취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파라마운트 픽처스 측 변호인은 배우들의 주장이 "거짓된 증언"이라며 "완전히 다른 장면과 일련의 사건들을 말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두 배우가 지적하는 문제의 장면이 "당신이 상상할 수 있는 한 포르노와는 거리가 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앨리슨 매켄지 판사는 "원고들은 이 영화가 결정적으로 불법이라고 여겨질 정도로 선정적이라고 판단할 근거를 제시하지 못했다"고 판시했다. 또 이번 소송은 아동 성범죄에 대한 공소시효를 한시적으로 없앤 캘리포니아주의 법에 따라 이뤄졌다. 2020년 법 개정에서 3년간 성인이 어린 시절에 겪은 성범죄에 대해 소송을 제기할 수 있도록 했는데, 법원은 이 소송은 개정 법 적용 범위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봤다. 두 배우의 변호인은 이번 법원 판결을 강력히 비난하면서 연방 법원에 별도의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3246030845_oO7hnTuJ_96825b17567edc49d84ab160ec6eb72cfda9624e.jpg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아직 댓글이 없네요ㅠ_ㅠ
첫 번째 댓글을 남겨 주세요^-^

전체 게시글 수 : 17708 개 / 전체 댓글 수 : 1 개
Now
2023.05.26

"'로미오와 줄리엣' 베드신, 아동 성착취 아냐"…美법원 소송 기각

피드 수집 봇 0    0    105
Hot
2023.05.26

2PM 우영, 5년만의 日 솔로투어 첫 후쿠오카 공연 성료

피드 수집 봇 0    0    103
2023.05.26

강다니엘, 내달 19일 컴백…압도적 스케일 예고

피드 수집 봇 0    0    96
2023.05.26

에스파, K팝 그룹 최초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 참석…영향력 입증

피드 수집 봇 0    0    97
Hot
2023.05.26

이선희, 경찰조사 12시간 후 귀가…"횡령 혐의 부인"

피드 수집 봇 0    0    110
Hot
2023.05.26

드림캐쳐, 미니 8집으로 세계 12개국 앨범 차트 1위 달성

피드 수집 봇 0    0    106
Hot
2023.05.26

자우림, 다큐멘터리 '자우림, 더 원더랜드' 개봉 확정

피드 수집 봇 0    0    109
2023.05.26

NCT 태용 '샤랄라', 강렬+매혹 '장미' 비주얼…솔로 기대↑

피드 수집 봇 0    0    95
Hot
2023.05.26

여진구, 박시후 매니저와 맞손 왜?

피드 수집 봇 0    0    102
Hot
2023.05.26

펜타곤, 日 팬 콘서트 성료…"팬들 위해 영원히 노래할 것"

피드 수집 봇 0    0    117
Hot
2023.05.26

"서세원 외 여럿 죽어"…그알, 캄보디아 병원 추적

피드 수집 봇 0    0    129
Hot
2023.05.26

조세호 "폭식증후군으로 99kg까지 나가"…어두웠던 20대 고백

피드 수집 봇 0    0    100
Hot
2023.05.26

음주운전 가해자 "주차 표지판 충격한 줄"…뻔뻔한 변명

피드 수집 봇 0    0    115
Hot
2023.05.26

김미려♥정성윤 충격 근황 "여차저차해서 아르바이트 했다"

피드 수집 봇 0    0    108
Hot
2023.05.26

미주, 솔로 데뷔곡 '무비 스타' 퍼포먼스 비디오 공개

피드 수집 봇 0    0    130
  소셜 계정 으로 로그인
                 
  연예인 세상
  회원 글 등록 랭킹
  회원 댓글 등록 랭킹
  회원 현재 접속자
  • 자료가 없습니다.
  회원 포인트 랭킹
  회원 경험치 랭킹
  통계청
  • 현재 접속자 2 명
  • 오늘 방문자 647 명
  • 어제 방문자 1,361 명
  • 최대 방문자 11,082 명
  • 전체 방문자 1,141,722 명
  • 전체 게시글 85,562 개
  • 전체 댓글수 261 개
  • 전체 회원수 1,33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